한국기업의 성장과 쇠락에 관한 특성연구(성장사다리구축을 위한 정책적 함의)

작성일시: 작성일2013-11-21   

□ 이 보고서는 우리 기업의 성장에 관한 일반적 특성을 확인함으로써 성장사다리 구축정책 추진에 시사점을 주기 위해 작성되었음.

※ 분석대상기업은 전 산업에 걸쳐 상장(거래소, 코스닥)기업, 외감법적용 대상기업이며, 2012년 말 현재 총 18,364개(소기업 7,316개, 중기업 9,821개, 중견기업 886개, 대기업 341개)를 대상으로 하였음

※ 분석방법은 법령에 따른 기업규모를 각 년 도 별로 적용하였으며, 기업미시데이터를 활용하여 재무적 특성을 살펴보았고, 분석기간은 2000년부터 2012년 말로서 KIS-VALUE 데이터를 주로 활용하였음


□ 분석 요약


○ 첫째, 지난 13년간 기업의 성장-쇠락-소멸 측면에서 보면 한 단계 이상(1~3단계) 성장한(shift) 기업 비율은 23.18%, 현상유지 기업비율은 56.52%, 쇠락기업은 7.72%, 소멸기업 12.58% 수준으로 추정.(<표 7>참조).

ⅰ) 기업규모별 소멸률은 소기업 16.52%, 중기업 9.71%, 중견기업 5.67%, 대기업 5.88%로 추정되며, 특히 1,464개 소멸기업 가운데 소기업이 약 60.0%, 중기업이 37.1%, 중견기업이 2.3% 및 대기업이 0.5% 수준

ⅱ) 2000년 소기업이 2012년 대기업지위로 폭발적인 성장을 시현한 기업은 15개(0.28%),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은 40개(0.75%), 중기업으로 한 단계 성장한 기업은 40.66%, 소기업현상유지 비율은 41.77%

ⅲ) 2000년 중기업이 2012년 대기업지위로 강한 성장을 한 기업은 86개(1.53%),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기업도 331개(5.91%)이며, 중기업 중 78.90%는 현상유지, 중기업 중 650개(11.61%)는 소기업으로 위축

ⅳ) 2000년 중견기업이 2012년 대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은 63개(10.50%), 48.17%인 289개는 중견기업 현상유지, 반면 26.50%(159개)는 중기업, 9.17%(55개)가 소기업으로 쇠락

ⅴ) 2000년 대기업 중 65.55%(78개)가 대기업 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21.00%(25개)가 중견기업으로 축소되었고, 5.88%(7개)가 중기업으로, 그리고 1.68%(2개)가 소기업으로 쇠락


○ 둘째, 성장과정에서 나타난 일자리 창출관점에서는 대기업의 성장(shift)보다는 중견기업의 대기업으로의 성장이, 그리고 중기업의 중견기업으로의 성장이, 또한 소기업의 중기업으로의 성장이 더 큰 성과를 보임.

※ 회사당 평균고용인원은 2000년 기준 소기업의 경우 단계별로 4.2배(중기업)⇒15.7배(중견기업)⇒33.0배(대기업) 증가하였고, 중기업의 경우 2.9배(중견기업)⇒12.9배(대기업) 증가하였으며, 중견기업의 경우 3.1배(대기업) 증가한 것으로 분석됨(<표 8>참조).

※ 동일한 기간 기업성장의 산술적 고용확대효과를 보면, 소기업⇒중기업일 때 140,595명, 중기업⇒중견기업 일 때 78,778명, 중견기업⇒대기업으로 성장한 사례에서는 52,416명이 각각 증가한 것으로 추정됨


○ 셋째, 각 기업군 별 성장과정에서 나타난 순투자증가규모에 있어서도  소기업의 경우 단계별로 평균 7.3배(중기업)⇒48.8배(중견기업)⇒127.9배(대기업) 증가하였고, 중기업의 경우 2.9배(중견기업)⇒7.1배(대기업) 증가하였으며, 중견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경우 5.6배 각각 증가한 것으로 분석.

※ 단계별로 산술적순투자규모 증가는 소기업⇒중기업일 때 총 3조 5473.2억 원, 중기업⇒중견기업 일 경우 1조 6119.7억 원, 중견기업⇒대기업으로 성장한 사례는 총 1조 7167.5억 원으로 추정됨


○ 넷째, 대기업군을 제외한 모든 기업군에서 2000년 대비 2012년 기준으로 보았을 때 자산 및 매출액 등 대표적 지표들은 크게 개선되었으나 기업수익성을 의미하는 매출액영업이익률은 하락.(<표 3> 참조).

ⅰ) 회사당평균 자산은 소기업군 3.2배(비제조업 3.8배), 중기업군 1.6배(비제조업 1.6배), 재벌계열사 1.3배, 중견기업군 1.2배(비제조업 0.9배) 증가하였으나 대기업군은 위축됨

ⅱ) 부채비율은 소기업군의 악화를 제외하고 대폭 개선됨. 제조업의 경우 소기업군은 변화 없이 높으며, 중기업군 약 19.2%, 중견기업군 약 16.5%, 그리고 대기업군 약 29.2%, 재벌계열사 약 24.5% 개선됨

ⅲ)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제조업의 경우 전체적으로 낮아짐. 즉 소기업군 약 39.9%, 중기업군 25.1%, 중견기업군 55.1%, 대기업군 16.0%, 재벌계열사 15.3% 각각 위축됨

ⅳ)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용은 모든 기업군에서 크게 증가. 제조업의 소기업군 1.8배, 중기업군 2.3배, 중견기업군 2.6배, 대기업군 2.1배, 재벌계열사 2.9배 수준 증가

ⅴ) 회사당 평균 고용수준은 제조업의 소기업군과 비제조업부문의 중견기업군의 증가를 제외하고 모두 축소. 제조업 부문의 소기업군은 회사당 평균 25.1%(회사당 5명) 증가한 반면, 중기업군은 9.1%(13명), 중견기업군 7.0%(32명), 대기업군 21.1%(341명), 재벌계열사 15.2%(회사당 평균 206명) 각각 축소
 
○ 다섯째, 산업별 기업분포를 보면 전체적으로 제조업 종사기업의 감소가 지속. 2012년 기준으로 제조업 분야에 소기업은 42.15%(2000년 61.74%), 중기업은 53.05%(2000년 53.27%), 중견기업은 45.15%(2000년 46.78%), 그리고 대기업은 41.94%(2000년 56.30%) 각각 분포되어 2000년 보다 위축(<표 4>참조).


○ 여섯째, 소기업과 중기업 및 중견기업이 각각 대기업으로 성장한 경우 고용-자산-매출-투자 등의 규모측면에서 크게 증가 하였으나 매출액영업이익률 측면에서는 거의 변하지 않거나 후퇴.

※ 자산규모는 소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경우가 약 8.2배, 중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사례에서는 약 4.1배, 중견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사례에서는 약 2.8배 커졌으며, 매출액의 신장은 각 기업군 모두 약 3배 수준으로 성장하였음(<표 9>참조)


○ 일곱째, 각 기업군별 주요지표 상위20%기업과 하위20%기업의 성장 및 쇠락의 결과는 대체적으로 상위20% 기업들이 더 높은 기업단계로 성장(shift)한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됨.

※ 그러나 각 기업군 하위20%의 기업도 상위 단계로 성장하는 사례가 상당수 있고, 반대로 상위20%기업도 쇠락하는 비율이 높음(<표 13>, <표 14>, <표 15>, <표 16> 참조)

□ 시사점은 다음과 같음


○ 첫째, 일자리창출 관점에서 보았을 때 규모가 큰 기업들에 대한 지원정책 보다는 규모가 작은 기업들에 대한 정책구사가 효과적일 수 있음.

※ 지난 13년 기간 동안 각 기업규모별 성장결과에 따른 고용증가측면(질적 측면 논외) 및 순투자증가 측면에서 볼 때 기업들이 한 단계 성장한 경우, 소기업군 등 작은 규모의 기업 성장 결과가 중기업이나 중견기업의 그것보다 높았다는 점에서, 특히 성장사다리 구축정책이 기업주를 위한 것이 아닌 고용률 70% 달성을 통한 양극화 등의 문제 해소에 있다면 이 같은 현실을 참고해야


○ 둘째, 성장사다리구축 정책은, 규모가 커질수록 기업수익률이 악화된다는 사실에서 기업의 양적성장에 매몰되지 않아야 하며, 질적 성장도 중시함으로써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여야


○ 셋째, 기업의 역동성을 감안한다면, 기업 성과지표에 대한 복합적이고 다중적인 평가모형의 개발이 요구되며 이런 결과는 성장사다리정책에 반영할 필요가 있음.

※ 분석결과 주요 경영지표 하위 20%의 기업들이 중기업과 중견기업 및 대기업으로 성장한 사례도 많은 반면, 상위 20%기업 또한 소기업 등으로 쇠락한 사례도 많다는 점에서 이들 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분석이 필요함


○ 넷째, 재벌·대기업 중심의 성장패러다임에서 소기업·중기업·중견기업 중심의 성장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더욱 가속화해야 하며, 이를 위해 박근혜정부공약인 경제민주화의 취지를 충분히 반영한 구조개혁에 매진해야 함.


○ 마지막으로, 국민일반의 인식과 같이 기업의 생존은 어렵지만 규모가 작은 기업일수록 소멸률이 높은 반면 규모가 큰 중견기업-대기업 등의 소멸률이 낮다는 점에서 규모가 큰 기업이 생존에 있어서 우월한 지위에 있다는 사실을 정책당국은 유의해야 함.

 
전체: 186개 (5/13페이지)
경제개혁리포트 목록
회차 제목 작성일
2014-01 국민연금의 주주권행사 가이드라인 - 의결권 이외의 주주권 행사를 위한 기준과 절차 첨부파일 2014-01-08
2013-16 동양그룹 사태를 계기로 본 금융 관련 법제도 개선 과제 첨부파일 2013-12-18
2013-15 >>  한국기업의 성장과 쇠락에 관한 특성연구(성장사다리구축을 위한 정책적 함의) 첨부파일 2013-11-21
2013-14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연결재무비율 분석(2011, 2012 회계연도 부채비율 및 연결이자보상배율) 첨부파일 2013-11-04
2013-13 화이트칼라 범죄 양형분석 - 법원의 양형기준 준수 여부를 중심으로 첨부파일 2013-09-25
2013-12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행 평가 I - 취임 후 6개월, 경제민주화 정책을 중심으로 첨부파일 2013-08-22
2013-11 우리나라 중견기업의 특성과 성장 및 위축에 관한 연구 첨부파일 2013-08-05
2013-10 주주대표소송제도 활성화를 위한 개선방안 첨부파일 2013-07-22
2013-09 법인세 실효세율 추이 및 감세, 공제감면세액의 귀착효과 첨부파일 2013-07-10
2013-08 주주대표소송의 현황과 과제 첨부파일 2013-06-13
2013-07 대규모기업집단의 순환출자 형성과정과 배경 첨부파일 2013-05-27
2013-06 중간(금융)지주회사 제도 도입의 효과 분석 첨부파일 2013-05-07
2013-05 일감몰아주기에 대한 공정거래법 규율의 실효성 제고방안 첨부파일 2013-04-17
2013-04 통합소득 100분위 자료를 이용한 소득세 실효세율 및 감세 귀착효과 분석 첨부파일 2013-04-04
2013-03 사외이사 및 감사의 실질적 독립성 분석(2012년) 첨부파일 2013-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