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 

"국가는 균형 있는 국민경제의 성장 및 안정과 적정한 소득의 분배를 유지하고, 시장의 지배와 경제력의 남용을 방지하며, 경제주체간의 조화를 통한 경제의 민주화를 위하여 경제에 관한 규제와 조정을 할 수 있다." 

이는 우리나라 헌법 제119조가 규정하고 있는 내용으로 정부가 경제정책을 추진해 나가는데 있어서 지켜야 할 가장 중요한 원칙들이다. 하지만 원칙들은 종종 정치권력에 의해 또는 경제권력에 의해 헌신짝처럼 내던져지는 경우를 우리는 경험한다. 우리가 정치민주화를 이루었다고는 하나 경제정책이 여전히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왜곡되고 있고, 경제력 집중으로 인해 경제민주화는 갈수록 위협을 받고 있는 것이 우리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민주화·개혁세력이 시민단체의 모습으로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에 맞서 견제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나 경제정책에 대한 건설적인 비판과 대안제시 그리고 이를 위한 기초연구를 수행하는데 있어서는 아직 연구역량이 크게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한편, 정부출연연구소들과 민간기업 경제연구소들의 경우에는 잘 조직화되어 있고 연구역량도 풍부하지만 재정 및 인사상의 독립성 결여로 인해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에 대한 견제기능을 온전히 수행하는데 있어서 태생적인 한계를 갖고 있다. 

목적 

경제개혁연구소는 시민단체, 정부출연연구소, 민간기업 경제연구소가 갖고 있는 이상과 같은 한계들을 극복하고, 경제정책에 대한 건설적인 비판, 대안제시, 그리고 이를 위한 기초연구를 통해 정치권력 또는 경제권력에 대한 견제기능을 온전히 수행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시민운동이 아닌 정책연구를 통해 견제기능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시민단체와 구별되고자 하며, 재정 및 인사상의 독립을 통해 그 어떤 권력으로부터도 자유로운 연구를 수행한다는 점에서 정부출연연구소 또는 민간기업 경제연구소들과 구별되고자 한다. 

비전 

경제개혁연구소는 미약하게 시작하지만 큰 꿈을 갖고 시작한다. 설립초기에는 기업 및 금융정책에 연구역량이 집중될 것이나 중기적으로는 공정거래와 재정정책으로까지 그 연구범위를 넓히고자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객관적이면서도 개혁적인 연구물들을 산출함으로써 해당분야에 있어서 국민들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연구소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No country can afford to have its prosperity originated by a small controlling class... Every country is renewed out of the ranks of the unknown, not out of the ranks of the already famous and powerful in control" 
- Woodrow Wilson, 28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